태국의 복싱 인기: 아마추어에서 프로 복서까지 

활기찬 무술 문화 덕분에 복싱(서구식)은 태국에서 가장 빠르게 부상하는 스포츠가 되었으며 그들의 국민 스포츠인 무에타이에서 방대한 경험을 쌓은 덕분에 프로 무대에서 가장 두려운 스포츠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짧은 기간 동안 복싱의 프로와 아마추어 모두 광범위한 적용 범위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들은 순전히 펀치 능력으로 인해 가장 두려운 무술이라는 점에서 무에타이 수련자들의 복싱으로 전환이 대부분의 시간 동안 매끄럽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외국인들은 무에타이를 배우고 경력을 쌓기 위해 태국으로 왔으며 단순한 킥복싱 그 이상을 배웠기 때문에 그 가치를 높이 평가하면서 대중에게 스포츠로 인식시키고 있습니다. 

이 특집에서는 복싱이 현재 수백만 바트 규모의 산업에서 어떻게 발판을 마련했는지 분석합니다. 

아마추어 복싱 태국은 복싱 스포츠에서 동남아 강국 중 하나이며 필리핀과의 라이벌 관계가 지역 최고가 되는 하이라이트입니다. 태국은 복싱에서 15개의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여 역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메달을 올림픽에서 획득했습니다. 그들의 첫 번째 메달은 1976년 라이트 플라이급 권투 선수 고 파야오 푼타라트(Payao Poontarat)의 호의로 자국 최초의 메달이었고 1983년 프로로서 WBC 슈퍼플라이급 타이틀을 획득했습니다. 

20년 후(동메달 2개와 은메달 추가), 솜럭 케이싱은 불가리아의 세라핌 토도로프를 꺾고 첫 올림픽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플라이급 솜짓 종조호는 틀림없는 태국의 가장 위대한 아마추어 파이터였다. 그가 당시 AIBA 세계 타이틀과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유일한 태국 복서였기 때문이다. 

종조호가 2003년 AIBA 월드 홈에서 우승한 것은 그들이 대회에서 획득한 12개의 메달 중 하나였습니다. 

프로 복싱 

태국의 복싱 장면은 태국 젊은이들의 꿈이 그들을 무에타이에 들어가게 하면서 시작되었는데, 타격과 킥 예술이 그들의 가족을 가난에서 구해내는 길이 되기를 희망했습니다. 

플라이급 폰 킹페치(Pone Kingpetch)는 1960년 아르헨티나의 파스쿠알 페레스(Pascual Perez)를 제치고 당시 NBA(현재 WBA)와 링 매거진 벨트를 빼앗으면서 “웃음의 나라” 최초의 세계 챔피언이었습니다. 라이트 웰터급 산삭 무앙수린(Saensak Muangsurin)은 1975년 WBC 타이틀을 위해  

첫 세 번의 프로 경기를 치르고 우승한 가장 빠른 세계 챔피언으로 기록되었습니다. 

그러나 태국 복싱의 주인공은 그들의 고독한 명예의 전당 카오사이 갤럭시입니다. 슈퍼 플라이급은 7년 연속 WBA에서 19번의 방어(12회 연속)를 포함하여 41승을 거두며 카나스토타로 이적했습니다. 

현재, 미니 플라이급 파냐 프라다브리(Panya Pradabsri)와 탐마문 니욤트롱(Thammanoon Niyomtong)은 태국의 현재 타이틀 보유자입니다. 

유명한 장소 

달콤한 과학이 깃든 태국의 다채로운 역사는 그 자체의 위상을 상징하는 장소를 만들었습니다. 

전통적인 장소의 관점에서, 듀오 룸피니와 라자담네른이 있습니다. 전 챔피언 폰 킹페치(Pone Kingpetch)가 이곳에서 싸워 이겼던 격투기 밤의 아우라는 여느 때와 다릅니다. 

또한 사엔삭(Saensak)은 후아마크(Hua Mark)에 거주한 곳으로 그곳에서 그는 첫 네 번의 프로 시합을 치렀고 니미부트르(Nimibutr)와 논타부리(Nonthaburi)의 임팩트 아레나도 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