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 파퀴아오의 가장 위대한 라이벌 

매니 파퀴아오는 1995년 데뷔 이후 프로 복싱계에 빛을 발하며 지난해 은퇴 후에도 세월의 시련을 견뎌낼 만큼 독보적인 이력을 갖고 있습니다.  

이 필리핀의 전설적인 선수는 72번 싸워 그중 62번(39번 녹아웃 경기)에서 승리했으며 8 체급에서 12번의 세계 챔피언으로 우승했습니다. 

그는 명예의 전당에 확실하게 입성함으로써 링에서 모든 존경과 찬사를 받았습니다. 

수년에 걸쳐 그는 수많은 우수한 인재들과 싸웠으며, 이는 그가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산 증거입니다. 

다음은 그가 링에서 직면한 가장 위대한 라이벌 중 일부입니다. 

· 후안 마누엘 마르케스 

멕시코시티의 디나미타는 팩맨의 콘트라펠로(대조의 의미)로, 그들의 스타일의 충돌은 그들의 4차전 경기의 특징이었습니다. 

2004년 1차전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무승부를 거둔 후, 파퀴아오의 3라운드 녹다운은 2008년 재경기에서 아슬아슬한 스플릿 판정승을 거두는 중요한 순간이었습니다. 2011년, 마르케스는 필리핀 선수인 파퀴아오와의 결전을 다시 한번 결심한 후, 2012년 6라운드 결선 토너먼트에서 강한 결말을 지었다. 

· 에릭 모랄레스 

티후아나의 엘 트레버는 파퀴아오의 또 다른 전설적인 라이벌이었는데, 2005년 마르코 안토니오 바레라를 상대로 복싱 마스터 클래스를 제공하는 3차전을 선보이며 모든 심사위원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습니다. 그러나 팩맨이 그의 교훈을 잘 배웠고, 다음 해에 3차전 경기를 끝내는 연속 녹아웃 승리를 거두면서 모랄레스의 영광스러운 마지막 순간임이 증명되었습니다. 

· 마르코 안토니오 바레라 

비록 파퀴아오가 에마뉘엘 루케로를 녹아웃 시킨 것이 멕시코 복서와의 첫 승리였지만, 2003년 11월 아기 얼굴을 가진 어쌔신의 별명을 가진 마르코 안토니오 바레라와의 경기가 그의 경력을 결정지었습니다. 

파퀴아오는 샌안토니오에서 열린 경기에서 TKO 승을 얻기 위해 3라운드와 11라운드에서 바레라를 쓰러뜨리며 1차전 녹다운 패배에서 회복하면서 엄청난 그의 긍지를 보여주었습니다.  

· 티모시 브래들리 

당시 무패의 사막 폭풍 브래들리는 파퀴아오의 WBO 웰터급 타이틀을 그들의 첫 만남에서 박탈할 논란의 여지가 있는 분할 결정을 내리면서 그들의 라이벌 관계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팩맨은 이어지는 재경기에서 두 번의 판정승으로 복수했고, 세 번째이자 마지막 맞대결에서 팩맨은 그를 두 번 쓰러뜨리기까지 했습니다. 

· 플로이드 메이웨더 

전성기에는 서로의 큰 경기가 될 수 있었지만 프리티 보이(메이웨더)는 매번 공개 토론회 때마다 팩맨의 눈엣가시였습니다.  

의견 차이로 인한 일련의 논쟁 끝에, 그들은 마침내 2015년에 링에서 만났고, 메이웨더는 다소 실망스러운 만남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