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의 권투 – 관련성 찾기 

권투는 축구, 배드민턴, 볼링과 같은 다른 스포츠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최고의 스포츠로 남아있는 말레이시아에서도 오늘날까지 관련성과 명예를 위해 싸워야 합니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의 출현은 생계를 위해 싸우기 위해 장갑 한 켤레를 들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여전히 희망과 영감이 있음을 의미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왜 권투에 열광하지 않는가?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의 이웃 국가들과 달리 격투 스포츠는 반도 서쪽과 보르네오 동쪽 모두에서 틈새시장으로 남아 있으며 명예와 영광은 거의 없습니다. 그것이 아마추어든 프로든 아직 말레이시아에서 세계 챔피언이 탄생하지 못한 주된 이유이기도 하다. 

말레이시아 권투가 아시아 이외의 지역에서 발판을 마련한 것은 1998년 사포크 비키(Sapok Biki)가 홈 커먼웰스 경기에서 라이트 플라이급 금메달을 획득했을 때뿐입니다. 그 이후로 메달 획득은 거의 없었습니다. 영연방과 아시안 게임에서 6개의 복싱 메달(모두 동메달)을 획득할 뿐이었습니다. 

낮은 인기는 일부 법적 제한 때문이 아니라 말레이시아 스포츠의 혼잡한 특성이 크게 작용합니다. 

권투의 낮은 인기로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권투 선수는 몇 명 안 되지만 그중 네 명의 주목할 만한 선수들에 대해 그들이 누구이며 무엇을 성취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사포크 비키 

앞서 언급했듯이 그는 아마추어와 프로 무대 모두에서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복서입니다. 사라왁 태생인 그는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1998 영연방 게임의 라이트 플라이급 정상에 마법처럼 뛰어오른 덕분에 동남아시아 대회 외에 처음이자 지금까지 유일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현재 육군 소령은 말라와티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케냐의 모세 키누야를 19-13으로 꺾으면서 그가 마주친 세 번의 경기에서 모두 우위를 점했습니다. 

아드난 유소 

아드난 유소는 국가 대표팀 경기에서 사포크 비키의 2번 주자로 나섰습니다. 그러나 KL98에서 그는 미래의 IBO 타이틀 보유자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사일런스 마부자를 화나게 하여 동메달을 확보하면서 밴텀급에 큰 혼란을 일으켰습니다. 

그러나 네게리 셈빌란의 파로이의 홈 경기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따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2001년 SEA 게임에서 라이트급 타이틀이었고 1년 후 아시아 아마추어 타이틀이었습니다. 

푸아드 레드잔 

사포크와 같은 직업 군인 푸아드 레드잔은 2017 SEA 게임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라이트 플라이급 경기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필리핀 카를로 팔람을 제압하여 큰 이변을 일으켰습니다.  

네게리 셈빌란 출신의 그는 금메달을 차지하는 동안 5-0 스윕으로 승리하며, 비방하는 사람들은 그것을 가정 요리라고 불렀습니다. 

아이만 아부 바카르 

아마도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 파이터일 것입니다. 스포츠에 대한 그의 사랑은 어린 시절부터 시작되었으며, 프로가 되고자 하는 열망은 전설적인 매니 파퀴아오에게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팩맨을 만나 필리핀으로 눈을 돌린 그는 11경기에서 10승(4KO)의 기록을 세우는 등 프로 복서 인생의 길잡이가 됐다. 

2018년 아부 바카로에게 홈파이트 꿈은 KL 악시아타 아레나에서 열린 루카스 마티스와의 경기에서 7라운드 TKO의 언더카드의 일부로 헤어라인 분할 결정에서 압디를 능가하면서 현실이 되었습니다.